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대한민국, 세계 최강 독일 2대 0 격파"16강에 못 올라가서 아쉽지만, FIFA 랭킹 1위인 독일 이겨서 한 줄기 희망"

대한민국 축구가 월드컵 역사상 처음으로 독일을 조별리그에서 탈락시키는 러시아월드컵 최대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우리나라는 초반부터 계속되는 독일의 파상 공세를 막아내며 틈틈이 역습을 노렸다.

여러 차례 실점 위기에서 조현우 골키퍼가 연이은 선방으로 든든하게 골문을 지켰고, 시간이 흐를수록 독일 선수들은 지쳐갔으며, 우리의 빠른 역습이 위력을 더했다.

여러 차례 독일의 뒷공간을 파고들었는데 골문 앞에서 마무리가 아쉬웠다.

90분간의 전후반 경기가 0대 0으로 끝날 것 같던 후반 추가시간 기적 같은 한국의 선제골이 터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김영권이 골망을 흔들었다.

김영권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독일 선수 맞고 공이 흐른 것으로 밝혀져 골이 선언됐고, 선수들은 뜨겁게 환호했다.

다급해진 독일이 골키퍼까지 공격에 가담하자 이 틈을 놓치지 않았다.

수비지역에서 공을 잡은 주세종이 상대 진영으로 길게 공을 넘겼고, 손흥민이 바람처럼 달려들며 KO펀치를 날렸다.

우리나라는 이렇게 세계 최강 독일을 2대 0으로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스웨덴이 멕시코를 누르면서 우리는 16강 오르지 못했지만, 한국 축구의 저력을 보여주며 아름답게 대회를 마무리했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기분은) 좋으면서도 뭔가 허한 느낌(입니다). 16강에 못 올라가서 아쉽지만, FIFA 랭킹 1위인 독일을 이김으로써 한 줄기 희망을 보지 않았나"라며 아쉬워했다.

경기 내내 대한민국을 외친 1,500명의 한국 응원단은 감격에 젖었다.

붉은 악마를 비롯한 한국 팬들은 경기가 끝난 뒤에도 경기장 앞에 모여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