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자치
2019년 공무원 공채 6천여명…경찰청 일반직 부활장애인 응시자 위한 ‘편의지원 사전신청제’ 도입…원서접수 기간 중 24시간 가능

인사혁신처가 주관하는 2019년도 국가공무원 공개채용 선발인원이 6117명으로 확정됐다.

인사처는 이 같은 내용의 ‘2019년도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 및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계획’을 전자관보와 사이버국가고시센터(gosi.kr)에 공고한다고 31일 밝혔다.

직급별 선발인원은 5급 370명(외교관후보자 40명 포함), 7급 760명, 9급 4987명 등 총 6117명으로 올해 선발인원 6106명과 비슷하다.

5급 공채 370명은 행정직군 263명(지역구분모집 33명 포함), 기술직군 67명(지역구분모집 9명 포함), 외교관후보자 40명이다.

7급 공채 760명은 행정직군 518명, 기술직군 210명, 외무영사직 32명, 9급 공채 4987명은 행정직군 4350명, 기술직군 637명을 선발한다.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을 포함한 5급 공채는 1차 시험이 3월 9일, 9급 공채 필기시험은 4월 6일, 7급 공채 필기시험은 8월 17일에 각각 치러진다.

인사처는 공직 내 대표성을 높이기 위해 7·9급 공채의 장애인 구분모집 인원을 올해 300명에서 내년에는 334명으로, 9급 공채의 저소득층 구분모집 인원을 올해 134명에서 내년도 136명으로 늘렸다.

아울러 내년에는 경찰청 소속 일반직 공무원 9급 382명을 공채로 선발한다. 경찰청의 일반직 공채 선발은 2006년 이후 13년만이다. 

공채로 선발한 경찰청 소속 일반직 공무원은 그동안 경찰이 수행하던 행정·지원·시설관리 등의 행정 전문분야를 담당하게 된다.

또 내년 공채에서는 장애인 응시자의 필기시험 편의지원 신청을 원서접수 기간 이전에도 미리 신청할 수 있도록 하는 ‘편의지원 사전신청제’를 새로 도입한다.

올해 편의지원 사전 신청은 공채 원서접수 이전 달을 포함해 총 3회(1·6·12월)에 걸쳐 실시할 예정이며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서 할 수 있다.

국가직 공채를 준비하는 수험생의 편의를 위해 원서접수 시간을 기간 중 9∼23시에서 원서접수 기간 중에는 24시간 가능하도록 했다.

이 밖에 인사처가 주관하는 경력채용시험과 집배원 등 각 부처가 주관하는 경력채용시험, 경찰·소방 등 특정직 공무원, 사회복지직 등 일반직 지방공무원에 대한 채용계획은 시험실시 기관별로 추후 공고된다.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은 “근로·산업안전·생활·민원 등 현장 중심의 대국민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꼭 필요한 분야와 인력을 중심으로 각 부처의 충원수요를 반영해 공채선발인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윤원식 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