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승태, 검찰 출석…'강제징용 소송 개입' 부분 집중 조사

사법행정권을 남용한 의혹을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양 전 원장은 11일 오전 9시쯤 대법원 앞 기자회견을 마친 뒤 바로 차를 타고 검찰청사로 이동했다.

대법원 앞에서 미리 입장을 밝힌 탓인지 검찰청사 앞 포토라인에서는 질문에 답하지 않고 그대로 청사로 들어갔다.

조사는 오전 9시 30분에 15층 조사실에서 시작됐다. 15층 조사실은 지난달 고영한, 박병대 전 대법관이 조사받았던 곳이다.

특수1부 부부장 검사들이 각 혐의별로 돌아가며 신문을 진행 중이고 양 전 원장 측에서는 최정숙 변호사 등 변호인 2명이 입회하고 있다.

양 전 원장은 일제 강제징용 소송 개입과 법관 사찰 등에 직접 개입하는 등 40여 개에 달하는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오늘(11일)은 핵심 혐의인 강제징용 소송 개입 부분에 대해 집중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양 전 원장의 혐의가 방대한 데다, 검찰은 야간 조사를 지양하겠다는 방침이어서 양 전 대법원장 소환 조사는 몇 차례 추가로 이뤄질 전망이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