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예능
미우새 이상민, 정신건강의학과行 "자꾸 기억을 잃어버린다"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이 “자꾸 기억을 잃어버린다”며 병원을 찾아 상담을 받았다.

최근 진행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녹화에서 이상민은 그동안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는 만큼 정기적으로 다니고 있는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았다.

이를 지켜보던 이상민의 어머니도 “상민이의 집에 약이 한 보따리 있더라. 하지만 나한테는 아무것도 아니라고 했다”며 방송을 통해 아들의 상태를 보고 속상한 심정을 밝혔다.

지난 3년 동안 이상민을 돌봐온 주치의는 “처음 병원을 찾았을 때 사실 공황장애보다 알코올 중독이 더 심각했다”고 밝혀 어머니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이상민과 절친으로 알려진 MC 서장훈은 “상민이 형이 힘들 때 다른 돌파구가 없어서 술에 의존했다고 들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상민은 의사와 상담하며 “요즘 건망증이 심각하다. 자꾸 기억을 잃어버린다. 혹시 공황장애 약 때문에 그런 건가요?”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뭔가를 매일 놓고 다니고, 심지어 클렌징폼으로 이를 닦은 적도 있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아 건강 상태를 공개한 이상민의 현재 상태는 오는 11일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밝혀진다.

출처 : SBS 뉴스

/연합방송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방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