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드라마
'최고의 한방' 윤시윤, 언제 아들 김민재 알아볼까

'최고의 한방' 윤시윤이 ‘비밀 동거’ 멤버인 이세영, 김민재, 동현배와 함께 살게 됐다.

9일 방송된 KBS2 금토드라마 '최고의 한방' 3회에서는 유현재(윤시윤)와 최우승(이세영), 이지훈(김민재), MC드릴(동현배)의 긴장감 넘치는 동거 생활이 그려졌다.

유현재는 이들이 탄 차에 부딪힌 후 기억을 잃은 연기를 했다. 이지훈은 오갈 곳 없는 유현재에게 함께 살 것을 제안했고 이에 위험한 동거가 그려졌다.

특히, 유현재는 홀로 집에 남아있던 중 90년대 초 자신의 연인이었던 홍보희(윤손하)가 옥상에서 요가하는 모습을 발견했고 이지훈을 이광재(차태현)과 홍보희의 아들로 오해했다.

유현재는 홍보희가 두고 간 스마트폰을 몰래 훔쳐보다 신문물에 서툴어 셀카 한 장을 남겨버렸다. 홍보희는 남겨 진 사진을 보고 놀랄 수밖에 없었다.

또한, 유현재는 자신의 옛 소속사 사장인 이순태(이덕화)에게 모습을 들켰다. 친구의 부고 소식을 듣고 술이 거나하게 취했던 이순태는 유현재를 보자 마자 "나는 아직 갈 때가 아니다"라며 소스라치게 놀라 극에 흥미를 더했다.

한편, 최우승과 이지훈, 드릴의 시험 당일이 밝았다. 최우승은 오랫동안 준비해온 공무원 시험 공부임에도 불구, 잘 못 마신 요구르트로 배탈이 나 시험을 망쳤다. 드릴은 무대공포증을 이기지 못했고 이지훈 역시 화제성 있는 경쟁자에게 밀려 심사위원에게 좋은 반응을 받아내지 못했다.

뉴스1=장수민 기자  jjm928@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