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박항서 매직' 베트남, 승부차기 끝에 극적 8강행!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극적으로 아시안컵 8강에 올랐다. 

우승 후보 호주를 꺾고 B조 1위를 차지한 요르단을 맞아 베트남은 수비벽을 두텁게 쌓았지만, 전반 39분 압델라흐만의 날카로운 프리킥에 선제골을 내줬다.

반격에 나선 베트남은 후반 6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쫑호앙이 올린 크로스를 응우옌 꽁 프엉이 달려들며 마무리해 동점을 이뤘다.

기세가 오른 베트남은 역전 골을 향해 뛰었지만, 연장전까지 균형을 깨지 못했고 결국,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베트남이 기선을 잡은 가운데, 요르단 두 번째 키커 셰이프가 찬 공이 골대를 맞고 나온 데 이어, 세 번째 키커 살레가 찬 공을 베트남 골키퍼 당반람이 막아내며 승부가 기울었다.

마지막 키커 부이 티엔 둥이 골망을 가르며 8강 진출이 확정되자 박항서 감독은 주먹을 불끈 쥐고 환호했다.

베트남 사상 처음으로 아시안컵에서 토너먼트전 승리를 기록한 선수들은 라커룸에서 우승한 듯 기뻐했다.

베트남은 오는 24일 일본-사우디아라비아전 승자와 사상 첫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