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영남
부산시, 맞춤훈련으로 청‧장년 취업 지원한다실업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2019년 청․장년 실업해소 맞춤훈련’ 시행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청‧장년 실업난을 해소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2019년도 청‧장년 실업해소 맞춤훈련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청장년 실업해소 맞춤훈련’은 만18세 이상 부산시 거주 실업자를 대상으로 , 부산시에서 지정한 전문직업훈련기관이 취업의지, 적성, 개인역량 등을 고려해 훈련생을 선발하며, 4~5개월 기간의 훈련을 거친 뒤 협약기업 등에 취업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51개 기관에서 1,910명을 대상으로 훈련을 할 계획이다.

2004년부터 시작된 이 사업은 지난해 예산 대비 2억원 증액된 사업비 41억원 규모로 기계, 자동차, 패션 등 지역 산업체의 수요가 높은 23개 직종으로 구성하며, 51개 지정훈련기관에서 청‧장년 미취업자 1,910명을 대상으로 훈련을 할 계획이다.

훈련기관별로 2~3월 초까지 훈련생을 모집하며, 1개 과정당 20~25명으로 구성되어 산업체에서 필요로 하는 이론교육과 현장훈련 등 맞춤식 교육으로 진행되고, 2018년 부산시 맞춤훈련 수료자는 모집대상에서 제외된다.

특히, 올해는 드론 등 미래발전가능성이 높은 분야의 청년특화사업을 신설하여 34세 이하 청년 미취업자 200명을 대상으로 단기집중 훈련과정을 운영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미취업자들이 직업능력을 개발하고 취업으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성장산업 직종이나 산업현장에 바로 투입 가능한 과정을 꾸준히 발굴하여 훈련을 받은 많은 수료생이 취업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수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