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한국, 바레인과 연장 끝에 극적 8강행'황희찬-김진수 골' ... 오는 25일 카타르와 8강전

아시안컵 축구대회에서 우리나라가 바레인을 연장끝에 2대 1로 꺾고 8강에 올랐다.

우리 팀은 FIFA랭킹 113위 바레인을 상대로 초반부터 경기를 주도하고도 마무리가 아쉬웠다.

손흥민의 날카로운 패스가 황의조의 슈팅으로 연결되지 않았고, 황희찬은 골문 앞 좋은 기회에서 슛을 날리지 못했다.

전반 43분에 기다리던 선제골이 터졌다. 손흥민의 패스를 이용이 크로스로 연결했고, 골키퍼 맞고 나온 볼을 황희찬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황희찬은 대회 첫 골을 신고했다. 

하지만 우리 팀은 후반 32분 뼈아픈 동점 골을 내줬다. 상대 슈팅이 골문 안으로 들어가는 걸 홍철이 걷어냈는데, 이어진 알 로마이히의 슛을 막지 못했다.

우리 팀은 동점을 허용하고 연장으로 끌려갔지만 연장 전반이 끝나기 직전 극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이용의 크로스를 수비수 김진수가 헤딩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연장전에 교체 투입된 김진수가 천금 같은 골을 만들어냈다. 선수들은 부상으로 중도 하차한 기성용을 위한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쁨을 만끽했다.

우리 팀은 바레인을 2대 1로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우리 팀은 오는 25일(금) FIFA랭킹 93위인 카타르와 8강전을 치른다. 카타르는 16강전에서 이라크를 1대 0으로 물리치고 8강에 올랐다.

/YBC연합방송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BC연합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