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영남
부산시, 노인복지 생활시설의 ‘사회적 가치’ 챙긴다노인복지 생활시설 14개소 특정감사...18일∼3월 29일까지(6주간)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2월 18일부터 3월 29일까지 양로시설 4개소, 요양시설 10개소 등 노인복지 생활시설 14개소를 대상으로 특정감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감사에서 2016년 이후 지원된 보조금 집행실태와 입소자·종사자 인권침해 등 시설 운영 전반에 대해 감사할 계획이다. 

이번 특정감사는 시 조사담당관실, 사업 주관부서, 외부전문가가 참여한 감사반을 구성(11명)하여 보조금관리, 법인·시설 운영, 기능보강사업 등의 지원 유형별로 나눠 진행한다.

‘노인요양시설’은 86개소로 전체 입소자 수가 5,700여 명, 종사자 3,100여 명, 보조금 지원액도 962억 원이 넘는 규모다. 입소인원, 양로시설 병행 등 고려하여 10곳에 대한 표본감사를 우선 하고, 결과를 토대로 순차적으로 나머지 요양시설에 대한 감사를 검토할 예정이다. ‘노인양로시설’ 4개소에 대해서는 전수 감사를 한다.

특히, 최근 대두되고 있는 사회적 가치에 대한 조사도 병행한다. 사회적 약자인 입소 어르신에 대한 인권 보호와 종사자 갑질 예방 등 ‘사회적 가치’에 대한 실태조사 후 시설 운영 전반에 대한 컨설팅, 제도개선 사항을 적극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감사를 통해 노인복지 생활시설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진수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