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3월 국회 우여곡절 끝에 '개문 발차'…여야 갈등 여전민주당 "개혁 입법 처리가 우선" ... 한국당, 국회 개회 조건에 입장 차

자유한국당이 단독으로 어제 국회 등원 결정을 하면서 올해 들어 첫 국회가 오는 7일(모레) 열기로 해 파행국면은 가까스로 피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이 내건 김태우 청와대 특감반 전 수사관 비리,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 임명 철회 등 국회 개회 조건에 대한 여야 입장 차가 큰 데다, 특히 최악의 미세먼지에 대한 안일한 정부 대응, 북미회담 결과 등에 대해서도 공세를 벼르고 있어 여야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바른미래당은 일정 합의도 없이 국회가 소집된 것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자존심 경쟁을 한 결과라고 비판하면서, 여당은 책임과 의무를 잊지 말고 각종 의혹에 대한 야당의 진상규명 요구에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개혁 입법 처리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유치원 3법과 초등학교 방과 후 영어를 허용하는 공교육정상화법 개정안, 미세먼지 대책 법안 등 밀린 법안들이 너무 많다며 야당 협조를 부탁했다.

우여곡절 끝에 국회가 정상화된 것은 환영할 만하지만, 여야의 속내도 다르고 입장 차도 커서 얼마나 성과를 낼지는 여전히 미지수이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