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나경원 "文, 김정은 대변인…" 발언에 난장판

국회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말을 듣지 않게 해달라'는 발언에 난장판이 됐다.

12일 오전 취임 후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나 원내대표는 "가짜 비핵화로 얻은 것은 한미훈련 중단뿐이다"며 "청와대 안보실장, 외교부 장관, 국정원장 등 외교안보라인 전면 교체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해당 나 원내대표 발언에 일부 의원들은 사과하라며 고성을 지르며 항의했고, 일부 여당 의원들은 연설을 듣던 중 국회 본회의장 자리를 박차고 나가기도 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들은 단상에 올라가 항의하며 한동안 연설이 중단되기도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중재로 나 원내대표의 연설은 다시 시작됐지만 야유는 계속됐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