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총선 전초전, 여야 최악은 피했다 … 바른미래당은 큰 타격

내년에 있을 총선의 전초전이자, PK 민심의 바로미터로 관심을 받은 이번 선거에서 일단 여야 모두 최악에 성적은 피했다.

우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 싹쓸이를 막아냈다. 지난 총선에서 후보도 내지 못했던 통영-고성에서도 선전했다는 평가다.

하지만 정의당과 후보 단일화로 나선 창원-성산에서 막판까지 고전하며 여권을 향한 PK 민심에 빨간불이 켜졌음을 확인했다.

한국당은 진보 성향이 강한 창원-성산에서 접전을 펼치면서 경남 선거에 '올인'했던 황교안 대표 체제는 힘을 얻게 됐다.

하지만 선거 막판 경남 FC 축구경기장 유세와 고 노회찬 의원 비하 발언 등 각종 논란으로 절반의 성공에 그쳤다는 분석이다.

또한 고(故) 노회찬 의원 지역구를 뺏기지 않겠다는 각오로 올인한 정의당은 목표 달성에 성공했다.

무엇보다 한 석 부족으로 깨졌던 민주·평화·정의의 교섭단체 회복, 즉 제4의 교섭단체를 부활시킬 수 있게 돼 더욱 큰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 가장 큰 타격을 받게 된 것은 바른미래당이다. 창원-성산에서 두 자릿수 득표율은커녕 민중당 후보에게도 밀리면서 이번 선거에 전력투구했던 손학규 리더십은 크게 흔들리게 됐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