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기업
120만 원→30만 원 기기값 '뚝'…치열한 5G 선점 경쟁

5G 스마트폰 속도가 통신사가 홍보하는 만큼 빠르지는 않다는 보도가 최근 계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동 통신 3사는 지난 10일 LG전자가 출시한 5G 스마트폰, V50를 살 때 57만 원에서 77만 3천 원에 달하는 지원금을 주겠다고 밝혔다.

119만 9천 원인 기기값의 절반 이상을 통신사가 부담하겠다는 것인데, 여기에 기기값 15%까지 받을 수 있는 추가지원금을 더하면, 최저 31만 원에 100만 원대 스마트폰을 구입할 수 있다.

앞서 갤럭시 S10의 5G 모델이 출시됐을 때에도 21만 5천 원에서 54만 6천 원 사이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었는데, V50가 출시되자 지원 폭이 더욱 커진 것이다.

5G 스마트폰 시장이 새로 열리면서 초기에 더 많은 고객을 유치해 선점 효과를 누리려는 경쟁이 치열해졌다는 분석이다.

고객 유치 경쟁이 과열되면서 법정 한도 이상의 지원금을 주겠다며 'V50 공짜 판매'를 내건 온라인 판매 업체도 생겨나고 있다.

일각에서는 출시 전 업계에서 설명했던 수준보다 속도가 현저하게 느리고, 통신 끊김현상이 발생하는 등의 이유로 5G 가입 증가 추세가 주춤하는 걸 막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성금윤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금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