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학의, '성접대 의혹' 6년만에 구속 수감"창살없는 감옥" 최후 진술서 김경 토로 ... 김 前 차관 신변 확보로 검찰 수사 탄력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밤 결국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은 김학의 전 차관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을 16일 밤 늦게 발부했다.

주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이나 도망 염려가 있어 구속 사유가 인정된다는 게 재판부 설명이다.

영장심사를 마치고 서울동부구치소에서 대기하고 있던 김 전 차관은 곧바로 구속수감 됐다.

김 전 차관은 어제(16일) 영장실질심사에서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모르지는 않는다"며 검찰 수사 때와 달라진 입장을 보였다.

최후 진술에서는 "창살 없는 감옥에 살고 있다"며 참담한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 전 차관이 뇌물이나 접대를 받은 적이 없고 여성들도 모르며 별장에도 간 적 없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던 게 영장 발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지난 13일 윤 씨로부터 1천만 원 상당의 그림 한 점과 식사와 골프 접대 등 1억 3천만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김 전 차관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별장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지 6년 만에 김 전 차관 신병을 확보하면서 검찰 수사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며, 구속된 김 전 차관을 상대로 추가 뇌물수수 혐의와 함께 사건의 발단이 됐던 성범죄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이종현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