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물동정
[박양우 문체부 장관]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방문해 선수와 지도자 격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은 지난 17일,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을 방문해 연습에 매진하고 있는 선수들의 훈련 현장을 직접 돌아보고, 선수 식당에서 국가대표 선수, 지도자들과 식사를 함께하며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들은 지난 1월 정부에서 발표한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 대책’과 관련해 엘리트 체육을 홀대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나타내며, 2020 도쿄올림픽 준비에 최선을 다하는 선수와 지도자들에게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부탁했다.

이에 박양우 장관은 “국가대표를 양성하고 성장시키는 것도 정부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과거와 같이 성적에만 치중해 선수들의 인권이 경시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공정하고 정의로운 과정과 인권이 보장되는 올바른 훈련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고, 그런 환경이 조성되면 국가대표를 포함한 엘리트 체육에 대한 지원은 지금보다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2020 도쿄올림픽에서 국가대표 선수, 지도자들의 땀과 노력이 좋은 결실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선수촌 현황을 보고받은 박 장관은 “선수촌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선수들의 인권이 보장되는 환경에서, 선수들이 자율적으로 훈련에 참여하고, 안전하게 훈련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임을 강조하고, 신치용 선수촌장에게 “인권, 자율, 안전이 보장되는 선수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