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靑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은 3급 국가기밀""대외 공개가 불가한 기밀로 공익제보와 달라 … 유출 당사자 감찰 결과 발표할 것"

청와대는 한 외교관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을 통해 유출한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은 공익 제보와는 다른 국가기밀에 해당하는 것으로, 외교부가 곧 당사자 감찰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대외 공개가 불가한 기밀로 분류된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고 유출한 사람 본인도 기밀 누설을 시인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해당 외교간이 강 의원에게 전한 한미 정상의 통화 내용을 '공익 제보'라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주장에 "조직 내부에서 벌어지는 부정·비리를 외부에 알리는 것을 공익 제보라고 한다"며 "정상 간 통화 내용은 그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 사안은 한미간 신뢰를 깨는 문제가 될 수 있고 무엇보다 한반도를 둘러싸고 한발 한발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3급 국가기밀에 해당하는 정상 간 통화 내용이 누설된 것은 한반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이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공개했을 당시 청와대가 사실과 다른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했기 때문에 유출된 내용이 사실이 아닌 만큼 국가기밀 유출이 아니지 않으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정상 간 발언 원본 공개 자체가 기밀 발설 행위이기에 어떤 내용이 사실이고 틀린 것인지 일일이 확인해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청와대가 밝혔던 '사실과 다르다'는 부분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