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한국, 아르헨 꺾고 2회 연속 16강 진출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우리나라가 두 대회 연속 16강 진출을 이뤄냈다. 대회 최다 우승국 아르헨티나를 2대 1로 꺾고 죽음의 조를 2위로 통과해 16강에서 일본과 맞붙게 됐다.

이날 경기는 최전방 공격수로 출격한 18살 막내 이강인이 초반부터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5분, 벼락같은 중거리슛으로 공격의 포문을 열었고, 25분에는 날카로운 프리킥을 시도했는데 조영욱의 슛이 수비수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또 화려한 드리블로 아르헨티나 수비를 흔들며 활기를 불어넣었다.

첫 골도 이강인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전반 42분 이강인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날카로운 크로스를 193cm 장신 공격수 오세훈이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자로 잰 듯 정확한 이른바 '택배 크로스'와 오세훈의 골문 구석을 찌른 헤딩까지 완벽한 작품이었다.

기세가 오른 대표팀은 후반 12분 추가 골까지 터뜨렸다. 정호진이 올린 크로스를 조영욱이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두 골 차로 앞서 간 대표팀은 후반 43분 아르헨티나에 중거리포를 허용해 한 골을 허용했지만, 더 이상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쳐 2대 1로 승리했다.

죽음의 조에서 2승 1패를 거둔 대표팀은 아르헨티나에 골 득실에서 밀려 2위로 16강에 올랐고, 태극전사들은 얼싸안고 기쁨을 만끽했다.

두 대회 연속 16강에 진출한 대표팀은 오는 5일 '라이벌' 일본과 8강 진출을 놓고 격돌하게 된다. 

/YBC연합방송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BC연합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