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범죄 수법 잔인"…경찰,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신상 공개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고유정의 신상이 공개됐다.

경찰은 신상공개로 인한 가족들의 2차 피해도 고려했지만, 범죄 수법이 잔인하고 그 결과가 중대하다고 밝혔다.

또 범행도구가 압수되는 등 증거도 충분해 신상공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고유정의 행적을 추적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고유정이 훼손한 시신을 여러 곳에 버렸다고 진술함에 따라 동선에 따라 시신 유기 장소를 특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김포시 일대에서 완도행 여객선에서 버린 것과 유사한 물체를 버린 정황도 포착했다.

하지만, 전체적인 수사는 답보상태를 보이고 있다. 1차 진술과 달리 추가 진술 내용을 일부 번복하고 있고, 범행과 관련해서도 일치하지 않는 부분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체격이 큰 피해자를 어떤 식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했는지는 명확히 규명하지 못했다.

경찰은 고유정이 신상 공개 결정 이후 심경 변화를 일으키고 있어, 조만간 사건의 전말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종현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