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예능
'해투3' 김성령, 미모+입답까지 갖춘 '매력부자'
  • 스포츠서울=신혜연기자
  • 승인 2017.06.16 07:55
  • 댓글 0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최고의 한방'팀과 배우 김성령이 입담을 펼쳤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는 '해투동-최고의 한방 2탄'과 '전설의 조동아리-위험한 초대 2탄'으로 꾸며졌다.

이날 윤시윤은 자신의 키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데뷔 후에 줄곧 키 큰 분들이랑 작품을 하다 보니 제가 키가 작은 줄 오해하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최다니엘, 곽시양, 주원 씨 등이 180cm를 훌쩍 넘어서 제가 상대적으로 작아 보이는 거지 대한민국 평균 키보다 더 크다"라고 설명했다. 윤시윤은 "이번엔 민재랑 해서 너무 좋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윤시윤은 과거 여자친구에게 지나치게 잘해줘 질리게 만들었다는 에피소드를 전했다.

김민재는 연습생 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반지하 원룸에서 7명이서 살았다. 다 누우면 발 디딜틈이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쥐도 나오고 바퀴벌레도 나오고. 제일 힘든 것은 우리 엄마보다 분식집 아줌마를 더 많이 봤을 때 ‘엄마 보고싶다’라는 생각이었다. 그 때가 가장 힘들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덕화는 한돈을 받기 위해 에피소드를 늘어놨다. 그는 "최진실 씨와 드라마 촬영 중 불이 났었는데 스태프들이 비싼 장비만 갖고 피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이덕화는 "최진실 씨가 당황해서 출구와 반대 방향으로 도망을 가더라. 그래서 옷을 잡고 들어업어 탈출했는데 나중에 거울을 보니까 가발 한쪽이 녹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태현은 아내와 연애 시절 에피소드를 밝혔다. 차태현은 "'황태자의 첫사랑' 촬영 당시 아내와 헤어졌다. 아내가 제주도에 있다고 하길래 촬영 펑크내고 찾아가 '미안하다'고 하고 다시 돌어온 적 있었다"고 했다.

스포츠서울

'위험한 초대' 첫 게스트인 배우 김성령은 조동아리 유재석,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박수홍에게 문제를 내는 시간을 가졌다. '누구에게 질투를 느낀적 있다'는 질문에 오답들이 속출했고, 결국 김용만이 "박신혜"라 외쳐 정답을 맞혔다.

이에 김성령은 "드라마 '상속자들'을 같이 찍었다. 그런데 아들이 저한테는 전혀 관심이 없고 '박신혜 예쁘다'며 내 휴대폰을 뒤져 박신혜에게 '저 김성령 아들인데요'라고 문자까지 보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김성령은 "지금은 여자친구가 있는데 은근히 질투를 느낀다"라며 "선물을 같이 골랐는데 비싼 걸 고르길래 한 짝만 파는 피어싱을 사라고 추천했다"라며 귀여운 질투를 드러냈다.

또 김성령은 "댓글 중에 '어려 보인다'는 말도 좋지만 '88년생 같다'는 말을 들었다"라며 기뻐했고 직접 캡처한 사진을 보여주려고 했지만 결국 찾지 못했다. 이어 그는 "아침형 인간이라 일찍 자고 일어나서 운동하고 점심 이후 시간을 보낸다"라며 동안 미모 비결을 전했다.

이어진 플라잉 체어 코너에서 조동아리 멤버들은 김성령과 토크를 나누며 물속에 빠져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서울=신혜연기자  heilie@sportsseoul.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