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경기
구리시, 장마 대비 재난 취약지역 사전 현장점검2년간 침수 지역 위주 집중 점검 실시 ... 재난대비 사전 주민 홍보문 배부

구리시 수택3동에서는 12일 관내 집중호우 시 침수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대상으로 사전 현장 예찰을 실시했다.

예찰에서는 지난 2년간 수해 피해가 발생한 원룸, 반지하 가구가 밀집한 오성공원과 개맥이 공원 주위 다세대 주택을 중심으로 이면도로 스틸그레이팅 및 빗물받이 관리 실태, 담장벽 등 재난 취약 시설물을 중점적으로 실시했다. 

한편 이날 현장 예찰에는 지역 상황을 잘 알고 있는 수택3동방위협의회 김계태 회장도 함께 참여하여 더욱 촘촘한 점검이 될 수 있게 했다.

점검 결과 도로의 스틸그레이팅 및 빗물받이 관리 실태는 수택3동에서 지난 4월부터 로드체킹하여 해당 부서에 통보·조치됨에 따라 대부분 청소가 이루어져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유지 내의 주택 옆 빗물받이는 상당수가 관리가 되어있지 않은 채 방치되어 있었다.

이에 따라 수택3동에서는 장마 대비 사전 준비 사항과 행정기관 연락처 등을 포함한 홍보문을 제작·배부하고, 비 피해 발생 시 즉시 대처할 수 있도록 주요 지점에 수중펌프와 모래 마대를 사전 비치할 계획이다.

왕창순 수택3동장은 “관내 수해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현장 예찰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주택 소유자나 거주자들께서도 관심을 갖고 미리 대처해 주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구리/장범수기자  mstar002@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리/장범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