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경기
청소년들, 독거노인들의 손주가 되다구리시, 청소년 자원봉사 프로그램 ‘홀몸 어르신 손주 되어드리기’ 화제

구리시는 가족과 떨어져 홀로 지내시는 관내 독거노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청소년 봉사 프로그램 ‘홀몸어르신 손주 되어드리기’ 프로그램을 성황리에 운영하고 있어 화제다.

‘홀몸어르신 손주 되어드리기’ 프로그램은 지난 2015년부터 구리시보건소 방문보건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이다. 

이 프로그램은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관내 고등학생들이 안부 및 말벗, 마사지 등을 통해 친근한 관계를 맺는 것으로 일회성이 아닌 연속적인 봉사활동을 원하는 청소년들의 자발적인 활동으로 운영되고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19년 현재 관내 고등학교 재학 중인 학생 28명이 2인 1조로 편성되어 활동하고 있으며, 구리보건소의 방문보건사업에 등록된 어르신을 대상으로 안부 확인(전화, 방문), 정서적 지지(말벗, 산책, 마사지) 등의 활동을 이어가면서 독거노인의 생활 전반에 활력과 일상생활 지원 및 우울감 감소 등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한 학생은 “제가 생각하는 봉사활동이란 한 대상자와 오랜 시간 관계를 맺고 지속적으로 활동을 하는 것으로 생각했는데, 이 프로그램이 내 생각과 잘 맞는다.”며 “한 어르신을 오랜 기간 정기적으로 뵙다보니 친해지기도 하고, 저의 저의 방문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면 보람된 일이라고 생각이 된다”고 앞으로 더욱 열심히 활동할 뜻을 밝혔다.

최애경 구리시보건소장은 “급격한 노령화와 더불어 해마다 독거노인의 비율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는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어르신들의 사회 관계 유지와 외로움을 덜어드릴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이런 모범적인 프로그램이 더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구리/장범수기자  mstar002@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리/장범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