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문 대통령, "6월 남북정상회담 불가능하지는 않아"

문재인 대통령이 6월 중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6월 중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6월 중 가능한지 여부는 저도 알 수 없다"면서도 "남북 간에 아주 짧은 기간 동안 연락과 협의로 정상회담이 이뤄진 경험도 있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시기는 결국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에 달려 있다"며 "우리 측은 시기와 장소, 형식을 묻지 않고 언제든지 대화에 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 내용에 대해선 미국으로부터 대강의 내용을 들었다면서, "친서 내용 속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하지 않은 아주 흥미로운 대목도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한 내용 이상으로 제가 먼저 말씀드릴 수는 없다"고 양해를 구했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