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기업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북유럽 3개국에 스타트업과 중소벤처기업의 협력 기반 마련대통령 북유럽 순방 경제사절단 일원으로 북유럽 3개 혁신성장 지원기관과 업무협약 체결
왼쪽(左)두변쩨 이상직 이사장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은 6월 10일(월)부터 14일(금)까지 대통령 북유럽 순방 경제사절단 일원으로 혁신기업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에 방문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혁신성장 해법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헬싱키 비즈니스 허브(Helsinki Business Hub)’, ‘이노베이션 노르웨이(Innovation Norway)’ 등 현지 스타트업과 중소벤처기업 지원기관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진공 관계자는 “중진공은 정부차원의 중소벤처기업부를 제외하고 유일하게 대통령 북유럽 순방 전 국가에서 현지 혁신성장 지원기관과 협력기반을 마련한 공공기관”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우리 중소벤처기업이 북유럽 시장을 진출하는데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지난 10일(월)에는 핀란드의 국제무역과 투자 지원기관인 ‘헬싱키 비즈니스 허브’와 한국 중소벤처기업의 현지 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창업생태계가 발달한 알토대학교의 스타트업 센터(Aalto Startup Center), 스타트업 사우나(Startup Sauna), 디자인 팩토리(Design Factory) 등을 방문해 우리 중소벤처기업의 현지 투자와 협업 방안을 협의했다.

11일(화)에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 행사에 참석했으며, 12일(수)에는 노르웨이 산업과 기업의 혁신을 지원하는 기관인 ‘이노베이션 노르웨이’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한국 기업의 산업협력, 기술교류 등 기반을 마련했다.

14일(금)에는 한-스웨덴 비즈니스 서밋에서 스웨덴 기업의 수출과 해외기업의 스웨덴 투자를 지원하는 ‘비즈니스 스웨덴’과 업무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기술 중심의 혁신창업가를 발굴·육성해 높은 창업생존율을 보이는 북유럽 기관들과 적극 교류하고 협업할 것”이라며 “북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개방형 혁신 거점 설치, 투·융자 지원 등 후속 연계지원으로 우리 중소벤처기업을 스케일업 시키겠다”고 밝혔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