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전북도,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 구축 지원사업 공모 선정- 도내 관광지 41곳 대상 국비 7800만원 등 6억 5천만원 투자 12월부터 서비스 제공

전북도내 관광지 41곳에 무료 와이파이가 설치된다.

전북도는 지난 13일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에서 지원하는 「2019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 구축지원 공모사업」에 도내 관광지 41곳이 선정되어 12월까지 무료 와이파이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한국관광공사에서 스마트 관광환경이 부족한 지자체의 신청을 받아 관광객 수와 인지도, 중복투자 여부 등을 판단하여 무선 와이파이 구축비의 52%(국비 12%, 통신사 40%)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8년도 1차 사업에 39개소가 선정되어 완료된 바 있다.

올해 사업공모를 위해 전북도는 14개 시․군과 협의하여 대상지를 선정하였고 4월말 한국관광공사에 응모하여 41개소가 선정되었다.

전북도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전주 객리단길과 군산 은파유원지 등 관광지 41개소에 총사업비 6억4800만원(국비 7800만원, 도비 9200만원, 시군비 2억1900만원, 통신사 2억5900만원)을 투입하여 11월까지 통신케이블 포설 등을 설치하고 12월부터는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금년 11월 사업이 완료되면 관광객들이 무료로 관광정보 검색 및 에스엔에스 이용 등이 가능해져 관광객 편의성이 높아지고, 시․군에서는 무선 인터넷 인프라를 이용한 지역축제나 관광지 홍보 같은 부가서비스 개발도 가능해져 지역 관광산업의 활성화가 기대된다.

임상규 도 기획조정실장은 “최근에는 관광지마다 무료로 와이파이를 제공하는 것이 보편화 되고 있다”며 “우리 도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편의성을 높여 지역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공공 와이파이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