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광주세계수영대회 최고 인기종목 ‘하이다이빙’입장권 96% 팔려 6개 종목 중 최고…우리 국민에 생소한 ‘수구’ 판매율 낮아
오픈워터 경기 모습. (사진=조직위 제공)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최고 인기종목은 하이다이빙으로 나타났다. 

18일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수영대회 입장권 중 가장 높은 판매율을 보이는 종목은 하이다이빙이며 수구 종목이 가장 판매가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조직위가 수영대회 개막 25일을 앞두고 종목별 입장권 판매율을 분석한 결과, 경영·다이빙·아티스틱수영·수구·오픈워터수영·하이다이빙 등 6개 종목 중 하이다이빙이 전체 입장권의 96%가 팔려 가장 인기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이다이빙은 조선대 축구장에 약 27m의 높이로 다이빙대와 임시수조를 설치해 경기를 치른다.

아파트 10층 높이가 넘는 27m(남자), 20m(여자)의 아찔한 높이에서 지름 15m, 깊이 6m 수조로 뛰어내려 종목중에서 가장 역동적인 모습을 관람할 수 있다.

아울러 다이버의 공중 예술연기와 함께 광주시 전경과 무등산이 어우러진 영상을 전 세계에 선보이게 된다.

이와 함께 ‘물속의 마라톤’이라 불리며 바다 위에서 5km, 10km 장거리 경기를 펼치는 오픈워터수영이 44%가량 팔려 두 번째로 판매율이 높았다. 

여수엑스포해양공원에서 펼쳐질 오픈워터수영은 여수바다의 아름다운 전경과 엑스포 때 설치된 구조물들이 조화를 이뤄 이미 국제수영연맹(FINA) 기술위원들에게 최적의 경기장소로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세 번째로 인기가 많은 종목은 ‘물속의 발레’를 볼 수 있는 아티스틱 수영으로 32%의 판매율을 기록했으며 세계 최고의 스피드 건을 뽑는 경영 경기가 31%로 그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판매율을 보인 수구는 전체 판매율이 19%대로 이는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수구 경기가 거의 열리지 않았던 때문으로 조직위는 분석하고 있다.

수구는 유럽과 북미에서는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로 물 속에서 펼쳐지는 핸드볼 경기처럼 선수들의 수영복이 찢어질 정도로 격렬한 몸싸움 때문에 인기가 매우 높다.  

조직위 관계자는 “특히 우리나라는 개최국 자격으로 수구 출전권을 확보했기 때문에 생소한 경기지만 충분히 볼 가치가 있는 주요 경기”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재까지 전체 입장권 판매율은 46.4%로 17만 1000여 매가 팔렸으며 금액 대비 누적판매량은 58%, 43억 2000만원으로 입장권 구매율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

/YBC연합방송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BC연합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