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트럼프, 내일 문 대통령과 회담 · 김정은 'DMZ 만남'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취임 후 두 번째로, 2017년 11월에 이어 19개월 만이다.

이번 방문에는 첫 방한 때와 달리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동행하지 않았다.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곧바로 한국으로 건너온 트럼프 대통령은 1박 2일간 다양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우선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에서 예정보다 30여분 출국이 지연되면서 오산공군기지에 일정보다 15분 정도 늦게 도착했고, 오후 8시 5분 청와대에 도착해서 문재인 대통령의 영접을 받았다.

이어 문제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청와대 녹지원을 함께 산책하며 환담을 나누면서 만찬장인 상춘재로 이동했고, 상춘재 앞에서 기념촬영을 한 뒤 비공식 친교만찬에 들어갔다.

친교만찬은 오후 9시 20분까지 이어졌고,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숙소인 그랜드하얏트 호텔로 이동했고 호텔 입구에서 환영하는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어주기도 했다. 

방한 둘째 날인 내일(30일) 오전 11시에는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이며, 지난 4월 미국 워싱턴DC에서 가진 회담 이후 80일 만이다.

회담은 두 정상의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을 겸한 오찬 순서로 진행되며, 오후 1시 공동기자회견도 마련됐다.

회담에서는 한미동맹 강화 방안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양국 공조방안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방한 기간 가장 주목받는 이벤트는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이다.

'남북 분단과 냉전의 마지막 상징'인 DMZ에 과거 북한과 전쟁을 치른 당사국이었던 미국 대통령이 방문하는 것은 그 자체로도 상징적 의미가 크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땅을 눈앞에 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도 주목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김 위원장에게 'DMZ 만남'을 깜짝 제안하면서 북미 정상간 만남, 나아가 문 대통령까지 참여한 남북미 회동까지 이뤄질지에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들 정상 간 만남이 성사될 경우 그 장소는 판문점이 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DMZ 북미 회동 또는 남북미 3자회동이 전격적으로 이뤄진다면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교착 상태에 빠졌던 한반도 정세를 대화국면으로 전환하는 중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내일(30일) 한국 경제인들을 만날 것으로도 알려졌다.

만남의 성격은 '간담회'로 전해졌으며 참석 대상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국내 주요 대기업 총수들이 거론된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