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오거돈 부산시장, 허위사실 유포 즉각 중단해야"김도읍 의원, “강서구민과 함께 구치소 통합이전 반드시 막아 낼 것”
한국당 김도읍 국회의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 자유한국당)은 오거돈 부산시장이 허위사실을 유포해 부산시민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며 강력 반발했다.

김도읍 의원은 오거돈 부산시장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46년간 지역의 숙원이었던 부산 구치소 이전을 아주 깨끗하게 해결했다”고 주장했는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라고 밝혔다.

앞서 오거돈 부산시장은 사상구민이 반대하는 사상구치소의 강서 이전을 강서구민에게 설명 한 번 없이 대외비로 법무부와 추진했다.

이에 대해 김도읍 의원은 지난 6월 19일 오후 부산시와 법무부, 부산구치소 등 교정시설 통합이전 양해각서 체결 소식을 언론을 통해 확인한 직후 최강주 법무부 교정본부장을 국회로 불러 비밀리에 양해각서 체결이 추진된 경위를 따져 물었다.

이 자리에서 최강주 교정본부장은 “최근 김광회 부산시 도시균형재생국장이 부산구치소 통합이전 추진과 관련해 협의 요청이 있었다”며, “통합이전 추진을 위해서는 주민대표인 김도읍 국회의원과 먼저 상의를 하여야 한다고 했지만, ‘김광회 국장 본인이 김도읍 의원께 직접 설명하겠다’고 하여 별도로 설명하지 않았는데 본인도 속았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어 최 본부장은 “양해각서는 통합이전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사는 아니다”며, “주민이 반대하면 구치소 이전을 추진하지 못 한다”고 김도읍 의원에게 명확히 밝힌바 있고, 김도읍 의원은 김오수 법무부 차관으로부터도 같은 답변을 받았다.

현재 강서구 주민들은 주례구치소 강서이전반대 투쟁위원회를 구성해 대대적으로 구치소 이전반대 현수막을 게재하고, 반대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강력한 이전반대 투쟁을 벌이고 있다.

김도읍 의원은 “오거돈 부산시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부산시민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갈등을 부추기는 무책임한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앞으로 이런 오거돈 시장의 불법적인 행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 강서구민과 함께 구치소 이전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