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경기
인천경제자유구역, 글로벌 독일 기업에 ‘러브콜’바이엘·지멘스 등 독일 기업 대상 투자유치 설명회 성황리 개최

 바이엘, 지멘스 등 독일의 글로벌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투자유치 설명회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9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즈호텔에서 글로벌 독일 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임원 등 100여명을 대상으로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브랜드 마케팅과 투자 협력 확대를 위한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바바라 촐만 한독상공희의소 회장, 피터 빈클러 주한 독일대사관 부대사 등 고위 관계자들과 바스프, 바이엘, 지멘스, 메르세데스 벤츠, 도이치방크 등 화학‧기계‧자동차‧금융 등과 관련한 독일의 글로벌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에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이날 투자유치 설명회에 참석,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투자환경 소개’란 제목의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송도국제도시의 바이오 클러스터에는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바이오·메디컬·헬스케어 분야 기업 70여 개사가 입주해 있으며 송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싱가포르 등을 제치고 단일도시 기준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등 인천경제자유구역(IFEZ)는 이제 세계가 주목하는 글로벌 도시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최근에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B) 건설 본격화로 불과 27분만에 서울을 갈 수 있게 되는 등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어서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의 투자유치는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최고의 지정학적 위치와 비즈니스 인프라를 갖춘 국제도시인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에 더 많은 독일 기업들이 투자해줄 것”을 역설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에는 디비(DB)쉥커, 만도헬라일렉트로닉스, 만도브로제, 리탈, 비엠더블유(BMW) 코리아와 같은 많은 유수의 독일기업이 이미 입주해 있고, 현재 유럽에서 프리미엄 가전업계 1위인 독일의 밀러 또한 유진로봇과 함께 스마트 로봇 제조 및 연구개발(R&D) 시설을 건립하는 등 독일 기업들의 투자가 잇따르고 있다.  

/이재희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