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전국체전 박태환, 자유형 400m에서도 金…대회 3관왕

마린보이 박태환(인천시체육회)이 전국체육대회 수영 3관왕에 올랐다.

박태환은 경북 김천 실내스포츠수영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50초67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3분55초41을 기록한 2위 장상진(충북수영연맹)과 격차가 5초 가까이 날 정도로 압도적인 독주였다.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자신이 작성한 한국 기록(3분41초53)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지난해 체전 금메달을 딸 당시 3분52초97보다는 2초 이상 빠른 기록이다.

자유형 400m는 박태환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고,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는 은메달을 목에 건 주종목으로, 전국체전에서는 2016년부터 이 종목 3연패를 달성했다.

앞서 계영 800m와 자유형 200m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건 박태환은 출전한 3경기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며 대회 3관왕에 올랐다.

자신의 역대 전국체전 금메달은 38개로 늘려 이보은 전 강원도청 감독이 보유한 체전 수영종목 최다 금메달 기록(38개)과 타이를 이룬 박태환은 오늘(8일) 오후 계영 400m에서 39번째 금메달에 도전한다.

/YBC연합방송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BC연합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