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전주시, 장애인들의 화합 한마당 열려전주시·전주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 11일 제20회 전주시 장애인 한마음 체육대회 및 문화행사 개최

전주시 장애인들의 사회적응을 돕고 재활의지를 높이기 위한 축제가 열렸다.

시와 전주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는 11일 전라북도장애인복지관 체육관에서 장애인과 가족, 자원봉사자 등 7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20회 전주시 장애인 한마음 체육대회 및 2019 나눔 빅 콘서트’를 개최했다.

20회째를 맞이한 이날 대회는 장애인들이 스스로 장애를 극복하고 상호간의 친선과 화합을 도모함으로써 보다 활기찬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다짐하는 시간이 됐다.

먼저 1부 행사에서는 장애인 권익향상에 기여한 유공자 40여명에게 전주시장·전주시의회 의장·전주교육지원청 교육장·국회의원의 표창과 감사패가 수여됐다. 또, 전주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 소속 각 단체별 장학생 10명에게는 장학금이 전달됐다.

또한 장애인 회원 간의친목을 도모하고 사회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체육경기로 △팔씨름 △훌라후프 △전자자트 △고리걸기 등의 종목이 펼쳐졌으다.

이어진 2부 행사에서는 퓨전장구가수 한소리, 섹소폰연주, 댄스공연 등 신나는 공연이 마련돼 참석자 모두가 즐기는 문화축제의 한마당이 됐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장애인과 가족, 봉사자 모두가 즐거운 하루를 보내고, 서로 화합하고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이 됐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한 사람의 전주시민도 소외받지 않는 복지도시 전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