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발전5사, ESS 가동중단에 따른 손실액 65억조배숙 의원, "42개 설비 중 반절 넘는 22개 여전히 멈춰 있어"
민주평화당 조배숙 국회의원

정부의 합동조사와 강도 높은 안전관리 대책발표 이후에도 원인미상의 ESS 화재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ESS설비 안전성에 대한 전 국민적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 속에, 국내 발전공기업의 ESS설비 역시 절반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멈춰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의원(민주평화당·전북익산을)이 남동발전, 동서발전, 중부발전, 서부발전, 남부발전 등 5개 발전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이번 ESS 화재로 인해 가동이 중단된 ESS 설비는 총 42개로 각 발전사가 산출한 ESS 가동중단으로 인한 발전손실과 추정손실액(배상금액)은 30,232MWh, 약 65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5개 발전사의 ESS 설비 총 42개 중 20개는 현재 SOC 70%이하로 가동 중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나머지 22개 설비는 여전히 가동중단 상태이다. 특히 동서발전 10개 설비와 중부발전 8개 설비는 전부 가동중단 상태가 이어지고 있으며, 그에 따라 발전손실 및 손실액은 향후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조배숙 의원은 “원인 모를 ESS 화재로 인해 민간 소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들의 피해가 극심한 가운데, 국민의 세금으로 구축된 발전공기업들의 ESS 설비 역시 속수무책으로 가동중단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정부와 각 설비 제조사는 이번 사태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지고, 신속한 원인규명과 손실 보상에 대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