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 ISSUE
하리수 "전성기 때 하루 행사비로 1억 벌어…지금도 수입 좋아"
  • /SBS funE 강선애 기자
  • 승인 2019.10.14 16:18
  • 댓글 0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방송인 하리수가 전성기 시절의 수입을 밝혔다.

하리수는 1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오랜만에 근황을 알렸다.

DJ 박명수는 하리수의 전성기 시절을 언급하며 "하루에 행사비로 1억 원 이상을 벌었다는 말이 있더라"고 말했다. 이에 하리수는 "진짜다"라고 인정하며 "정말 바빴다. 집에 들어가 있는 시간이 하루에 30분~1시간이었다. 3일 동알 잠을 못 잔 적도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하리수는 현재 수입도 괜찮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도 수입이 좋다. 행사도 하고 클럽도 운영 중이다. 강아지 의류 브랜드도 론칭했다"며 "앞으로 10년은 먹고살 수 있을 거 같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방송에서 얼굴 보기가 힘든 하리수는 "굳이 방송할 필요성을 못 느꼈다"며 "잘 쉬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방송도 인터뷰도 섭외가 많았는데 제가 싫다고 했다"며 "제가 2년 전에 돌싱이 됐는데 그쪽으로만 포커싱 되더라. 그런 인터뷰와 다큐들이 들어와 피곤했다. 그래서 다 싫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박명수가 진행하는 라디오에 출연한 것에 대해 그는 "박명수 오빠 이름을 듣자마자 '나가서 재밌게 놀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출연 이유를 전했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SBS funE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