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PHOTO
'서울 ADEX 2019' 개막 에어쇼

'서울 ADEX 2019' 훈련으로 인해 서울 전투기, 에어쇼 등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성남 서울공항 일대에 전투기 여러 대가 모습을 드러냈다. 갑작스런 전투기 굉음에 깜짝 놀란 시민들도 있었지만, 이는 ‘서울 ADEX’ 개막을 축하하기 위한 에어쇼였다.

서울 ADEX 2019(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13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단기기동 사전훈련이 진행된다.

이날 오후 2시부터 2시 20분까지는 단기기동 사전훈련(LAH), 오후 2시 20분부터 2시 40분까지 단기기동 사전훈련(F-16), 2시 40분부터 3시까지 단기기동 사전훈련(예비)(C-17)이 진행됐다.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는 이날 오전 10시 50분경부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19’(서울 ADEX 2019) 축하비행을 진행했다. 서울 ADEX는 항공우주와 방위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행사로 이날부터 20일까지 서울공항에서 진행된다.

블랙이글스는 오는 19일 예정된 '서울 ADEX 2019' 기념행사를 맞아 오는 14일에도 예행연습이 있을 예정이다.

한편 '서울 ADEX 2019'는 오는 15일부터 20일까지 서울공항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전 세계 34개국 430개 업체가 참가, 총 1730 개 부스를 설치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1996년 제1회 서울국제에어쇼로 출발한 서울 ADEX는 2009년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로 통합돼 격년으로 열리고 있다. 동북아 최대 규모로 올해 12회째를 맞았다.

이를 본 시민들은 각종 소셜미디어를 통해 상황을 전했다. 

한 시민은 “매년 이맘때 계속 들리는 전투기 소리에 깜짝깜짝 놀라서 썩 좋아하진 않았다. 그런데 이렇게 에어쇼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니 멋지다”며 블랙이글스를 응원했다.

/박남수기자  koreapress1@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