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문 의장, 공수처 등 검찰 개혁안 12월 3일 본회의 부의
문희상 국회의장

문희상 국회의장은 공수처,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등 국회 패스트트랙에 오른 사법개혁 법안들을 오는 12월 3일 본회의에 부의하겠다고 밝혔다.

29일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진행한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사법개혁 법안들을 심사해 오던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해당 법안이 법사위원회에 이관된 9월 2일을 기점으로 계산했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그러면서 10월 29일 오늘 부의가 가능하단 의견도 있었음에도 의장이 12월 3일을 택한 건 여야 합의를 강조한 거라고 말했다.

다만, 해당 법들을 언제 상정해 표결에 붙일 지에 대한 질문엔 12월 3일 이후 '신속하게 할 것'이라고만 답했다.

애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법안을 선거제보다 먼저 처리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번 국회의장의 12월 3일 부의 방침에 따라 사실상 무산됐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