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멧돼지 페사체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철원 원남면 및 파주 진동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 총 22건으로 늘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19.11.7)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 죽대리 167번지와 경기도 파주시 진동면 하포리 240번지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2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1월 7일 밝혔다.

원남면 폐사체는 11월 6일 오전 8시 30분 경 군부대가 수색 중 발견했으며, 진동면 폐사체는 같은 날 오전 9시경 농업인이 발견했다. 신고를 받은 철원군과 파주시는 시료 채취 후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처리했다.

과학원은 11월 7일 새벽 2시 경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최종 확인하고 그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로써 철원은 8건, 파주는 6건의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되었고 전국적으로는 22건으로 늘어났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두 지점 모두 민통선 내로 철원은 15번째 검출된 지점과는 20m 떨어진 지점으로 기존의 1차 및 2차 울타리 안이며, 파주는 기존 2차 울타리 안에 포함된 지점이다”며, “군부대와 협력하여 이 지역에서 폐사체 수색을 더욱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