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저소득 취약계층의 구강건강 함께 돌봐요!’전주시·전북대학교 치과대학, 8일 저소득 취약계층의 구강건강증진 위한 진료봉사 협약 체결

전주시와 전북대학교 치과대학이 저소득 취약계층의 구강건강을 함께 돌보기로 했다.

시는 8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이민호 전북대학교 치과대학장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취약계층 구강건강증진을 위한 진료봉사협약’을 체결했다.

전북대학교 치과대학은 이날 협약에 따라 교수와 재학생들의 지역사회공헌을 위한 치과진료봉사 활동을 적극 펼치기로 했다.

시는 원활한 치과진료봉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나가기로 했다.

이민호 전북대 치과대학장은 “치과대학생들이 진료 자원봉사활동을 통해 의료인으로서의 올바른 가치관을 정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어려운 환경의 취약계층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지역 내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치과치료봉사활동에 발 벗고 나서 준 이민호 학장님을 비롯한 전북대학교 치과대학 관계자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면서 “이 치과진료봉사 활동이 앞으로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학교 치과대학은 지난 1979년 설립돼 현재까지 1420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다문화가정 및 외국인 노동자 치과진료 △보육원정기진료 △무의촌 여름 의료봉사 활동 등 쉽게 치과진료를 받지 못하는 취약계층을 찾아다니며 치과진료봉사를 통해 사회적 약자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