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김종훈 의원, “데이터 3법 처리가 능사는 아냐”"신뢰성 있는 개인정보 유출 방지 방안 마련이 먼저"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

김종훈 의원은 이른바 데이터 3법 가운데 하나인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대해 “서둘러서 처리할 일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법 개정안은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조문을 '개인정보 보호법'으로 이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가 이렇게 하고자 하는 이유는 개인정보에 대한 규제를 일괄적으로 완화하여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꾀하고자 함이다. 기업들이 개인정보를 가공하여 활용하게 함으로써 빅데이터 활용 기술 수준도 높이고 관련 산업도 발전시키자는 아이디어인 것이다.

그러나 이 데이터 3법이 관련 기업에게는 이익이 될지 모르지만 개인정보가 유출되어 정보주체의 기본권이 침해되고 금융기관들이 빅데이터를 활용할 경우 금융공공성도 훼손될 우려가 크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다. 그래서 많은 시민단체들이 이 법을 반대하고 있고 국가인권위원회도 지난 7월 “정보주체의 권리가 충분히 보호될 수 있도록 국회가 신중해야 한다”고 권고한 바 있다.

이렇게 여러 이해가 대립되고 있는 법을 기업들의 이익만을 고려해서 밀어붙일 일은 아닌 듯하다는 것이 김종훈 의원의 시각이다. 기업들의 이익도 중요하지만 국민들의 권익 침해 문제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 법을 통과시키기 위해서는 최소한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막을 방안이라도 확실히 마련해야 한다. 잊을만하면 초대형 정보유출 사고가 나고 있는 현실의 개선이 먼저이다. 이런 우려도 해소되지 않은 상태에서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만을 위해 법을 통과시키자는 것은 일의 선후 잘못된 것이다.

김종훈 의원은 “정보유출을 막을 확실한 방도를 먼저 마련하고, 여러 이해 관계자들의 이해를 충분히 조종한 다음 법안 개정을 논의해도 늦지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