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여야 3당, 예산안 합의 '불발'각 당, 의원총회 열고 향후 계획 논의

10일 정기국회 종료일을 앞두고 극적 합의를 이루는가 싶었던 여야 정치권이 다시 안갯속 상황에 빠졌다.

여야 3당 예산결산위 간사는 오늘 오전 회의를 열고 예산안 최종 합의를 시도했지만, 감액 등을 두고 의견 차를 보이면서 불발됐다.

그동안 중단됐던 예산안 심의를 어제 오후 다시 시작해 오늘 아침까지 논의를 하는 등 심사를 이어갔지만, 결국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어제 여야는 한국당이 무제한 토론, 즉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는 조건으로 내년도 예산안과 민생 법안을 오늘 본회의에서 처리하고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이번 정기국회에선 상정하지 않기로 잠정 합의한 바 있다.

한국당은 의원총회에선 예산안 심사를 지켜보겠다며 합의안 추인을 유보했다.

핵심은 예산안 협상 결과였는데 합의가 결렬되면서 필리버스터 철회도,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연기도 없던 일이 될 수도 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오늘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향후 계획을 논의하고 있지만, 여당이 한국당을 배제한 4+1 협의체를 중심으로 예산안 처리에 나설 수도 있어 한국당과의 정면충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장범수 기자  mstar002@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범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