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유영, 유스올림픽서 첫 '金'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간판으로 떠오른 16살 유영 선수가 로잔 동계유스올림픽에서 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13일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한 유영 선수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첫 과제인 트리플 악셀을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어 트리플 러츠 트리플 토룹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루프를 깨끗하게 성공한 유영은 남은 점프와 과제도 잘 소화해 내며 순조롭게 연기를 이어갔다.

플라잉 카멜 스핀으로 연기를 마감한 유영은 140.49점을 받아 쇼트 프로그램 포함 총점 214점으로 200.03점에 그친 2위 러시아의 크세니아 시니치나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유영은 우리나라 유스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출전 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로잔 하늘에 애국가가 울려 퍼졌다.

/이경애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