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靑 "美 대사 발언 대단히 부적절…남북협력 우리가 결정"靑 입장 밝힌 건, 주권국 대통령의 언급에 주재국 대사가 관여한 데 대한 강한 경고

청와대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북한 개별 관광을 거론한 문재인 대통령 언급에 대해 '미국과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한 건 "대단히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면서 "남북협력 관련 부분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과는 항시 긴밀하게 공조하며 협의하고 있다"며 "정부는 남북관계의 실질적 진전과 조속한 북미대화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 발언에 청와대가 입장을 밝힌 건 처음으로, 주권국 대통령의 언급에 주재국 대사가 관여한 데 대한 강한 경고의 의미로 해석된다.

또 남북협력 여부는 한국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는 점을 분명히 함으로써 미국 의사와 무관하게 남북협력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뜻도 밝힌 걸로 보인다.

해리스 대사는 16일 외신 간담회에서 한국 정부의 독자적인 남북협력 추진 구상에 대해 한미 간 긴밀한 협의를 강조하면서,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대해 통일부 이상민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대해 저희가 언급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면서도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