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강원
김수민 의원, ‘관광거점도시 청주’ 선정 문체부에 요청“청주가 관광경쟁력에서 뒤떨어져 권역별 안배 필요”
바른미래당 김수민 국회의원

김수민 의원(바른미래당 청주시 청원구 지역위원장)은 문화체육관광부 관광거점도시선정위원회 3차 회의가 열린 21일, 문체부 조현래 관광산업정책관과 통화를 갖고, 관광거점도시 청주 선정을 요청했다.

관광 거점도시는 문체부가 관광경쟁력 있는 시군구 기초지자체 4곳을 ‘지역관광 거점도시’로 선정해 올해부터 오는 2024년까지 5년간 국비 500억 원, 도비 250억 원 등 총 1000억 원을 투입한다. 

21일 3차 관광거점도시 선정위원회 회의를 거쳐 이 달 28일 경 기초지자체 4곳과 부산, 인천 중 광역지자체 1곳을 관광거점도시로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이 날 통화에서 조 국장은 청주시가 준비한 자료에 대해 다소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의원은 “권역별 배분이 되지 않으면 중부내륙권의 관광은 더욱 뒤쳐질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중부권 내륙관광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권역별 안배가 필요하다”며 청주가 관광거점도시 선정이 되도록 문체부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이자 예산결산특위위원을 맡고 있는 김 의원은 지지난해 청주가 문화도시 예비후보지로 선정되는 과정부터 지난해 청주가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되도록 노력한 바 있다.

관광거점도시는 수도권에 집중되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을 지방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고유한 지역 관광 브랜드를 가지고 있는 도시들 가운데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니고 세계 수준의 관광자원과 수용태세를 갖춘 도시를 선정하는 초대형 관광 국책사업이다.

관광거점도시는 외국인 관광객이 가고 싶은, 도보로 가능한 관광도시 지자체 4곳을 선정해 세계 수준의 관광자원과 수용태세를 갖춘 지역관광거점도시를 육성, 수도권에 집중한 외국인 관광객을 지방에 분산하는 목적이다.

청주가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다면 청주공항 ~문화제조창C ~수암골~성안길~직지특구~오송역 일대에 대규모 국비 투자가 가능해져,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 관광 브랜드를 갖춘 도시로 한층 발돋움할 전망이다.

관광거점도시 1차 서면심사에 통과한 기초지방자치단체는 청주를 비롯해 여수·목포·전주·보령·통영·경주·안동·강릉 등 9곳이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