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나라를 지키다 희생한 상처, 로봇의족으로 든든한 다리가 되어주다.’국가보훈처, 국가유공자 로봇의족 시연회 개최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이사장 양봉민),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과 함께 협업체계를 구축하여 몸이 불편한 국가유공자가 최첨단 로봇의족을 체험하는 시연회를 오는 2월 5일(수) 오전 10시, 중앙보훈병원(보장구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연회에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을 비롯해 박천홍 한국기계연구원장, 허재택 중앙보훈병원장,  민간 협력업체인 정진복 미루시스템(주) 대표이사, 민병익 국가유공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가보훈처는 그동안 전쟁·공무수행 등으로 다리에 부상을 입은 국가유공자에게 의족 등 보철구(補綴具)를 지급하고 있는데, 더 나은 일상생활 지원을 위해 외국산 로봇의족을 도입할 경우 비용문제, 사용불편 및 고객서비스(A/S) 등의 애로사항이 있음을 예상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로봇의족을 개발한 한국기계연구원과 함께‘19년부터 최첨단 로봇의족 개선을 위해 임상시험, 일상생활 체험평가 등을 진행했다.

먼저 그해 4월에 국가유공자 5명에게 로봇의족 임상시험 및 적합 테스트를 진행하였고, 8~9월에는 서울, 대전권 10여명을 대상으로 1차 일상생활 체험평가(사용성 테스트)를 실시하였다

이러한 체험과정에서 제시된 의견 중 크기와 무게, 배터리 사용시간, 소음 및 발열 그리고 조작 편의성 등 사용자 측면에서 품질을 크게 개선하여 상용화된 최첨단 로봇의족을 시연회를 통해 선보인다.

아울러, 올해 지방 보훈병원별로 적합 대상자를 추천받아 2차 체험평가를 통하여 품질개선이 일정수준에 도달하면 보철구 지급대상자(‘20년 다리의지) 중 희망자에 한하여 시범적으로 로봇의족을 공급할 계획이다.

한편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로봇의족 시연회 참석 자리에서 “일상생활에 편리한 최첨단 로봇의족 지원으로 국가유공자의 삶의 질을 개선되고 영예로운 삶이되길 희망한다”라고 강조할 예정이다.

또 이번 로봇의족 연구와 개발을 진행한 한국기계연구원 우현수 책임연구원은 “체험과정을 진행함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국가유공자들의 의족 개선의견과 강한 욕구로 문제점이 많이 보완될 수 있었다”고 그간의 소감을 밝힐 예정이다.

아울러 로봇의족 시연회에 참여하는 국가유공자 민병익 씨는 “다리 장애를 가진 국가유공자를 위해 국가보훈처에서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드리고, 몸이 불편한 다른 유공자에게도 꼭 보급되어 편안한 일상생활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의견을 전할 예정이다.

/박남수기자  koreapress1@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