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코로나19 확진 73%는 '집단 발생'…63.5%는 신천지"7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총 확진자는 6,767명, 확진자 대부분 '대구.경북'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6천 명을 넘어선 가운데,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코로나 확진자 중 전국적으로 집단 발생의 연관성을 확인한 경우가 약 73%이며, 기타 산발적으로 발생한 사례나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인 경우는 약 27%"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주요 집단 발생 사례 중에는 신천지와 관련된 것이 전체 확진자의 63.5% 정도"라며,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인 사례들이 있기에 전체 규모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오늘 0시 기준으로 국내 총 누적 확진자는 6,767명이며, 국내 확진자 대부분은 대구와 경북에 몰려 있다.

대구와 경북의 누적 확진자 수는 각각 5,084명, 1,049명으로 이를 합치면 6,133명이다.

이는 국내 확진자의 90.6%를 차지한다.

인구 10만 명당 발생률을 보면, 대구는 208.7명으로 전체 평균 13.1명의 약 16배에 달했다.

성별로는 여성 확진자가 4,245명으로, 남성 2,522명의 약 1.7배였다.

그러나 오늘 0시 기준으로 확인된 사망자 44명을 보면, 남성이 26명, 여성이 18명이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확진자가 2,028명, 전체의 29.9%로 가장 많았다.

50대 확진자가 1,287명(19.4%), 40대 941명(14.1%), 60대 830명(12.1%) 등의 순이었다.

10세 미만 환자도 52명(0.7%)이나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최근 전국적으로 병원, 노인요양시설, 종교시설 등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집단 시설을 중심으로 집단 발병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며 각 지방자치단체의 협조를 당부했다.

권 부본부장은 "각 지자체는 해당 시설과 비상 연락 체계를 구축해 유지하고, 각 시설에서도 자체적으로 신고 담당자를 지정해서 의심 사례가 발생하면 즉시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장범수 기자  mstar002@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범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