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기업
코스피, 1,600선도 무너졌다 … 4.9% 급락외국인 5,850억 원어치 팔아치우며 10거래일 연속 순매도 이어가

코스피가 오늘(18일) 또다시 5% 가까이 급락해 급기야 1,600선도 힘없이 무너져 내렸다.

각국 정부가 경기 부양 정책을 쏟아내는 와중에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공포가 시장을 잠식하면서 지수는 그야말로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는 상황이다.

오늘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81.24포인트(4.86%) 내린 1,591.20으로 마감했다.

지수는 13.68포인트(0.82%) 오른 1,686.12로 개장해 장중 한때 상승하다가 오후 들어 급격히 낙폭을 키웠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5,850억 원어치를 팔아치우며 10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이어갔다.

기관 역시 4,315억 원을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반면 개인은 9,108억 원을 순매수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9.59포인트(5.75%) 내린 485.14로 종료했다.

지수는 6.06포인트(1.18%) 오른 520.79로 출발해 상승하다가 역시 급락세를 나타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은 1,231억 원, 기관은 71억 원을 각각 순매도했으며, 개인은 1,200억 원가량을 순매수했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