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문 대통령 "50조 원 특단 금융 조치…중기·자영업자 자금난 해소"

문재인 대통령은 "서민경제의 근간이 되는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의 도산 위험을 막고 금융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첫 번째 조치로 50조 원 규모 특단의 비상금융조치를 결정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9일) 오전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 해소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제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으로서 규모와 내용에서 전례 없는 포괄적인 조치"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같은 조치는 코로나19 사태가 세계경제를 뒤흔들면서 국내적으로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에 심각한 복합위기를 야기할 조짐에 따라 가장 타격이 큰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를 상대로 선제적이고 전폭적인 맞춤형 지원을 하겠다는 메시지입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하도록 정부와 한국은행은 물론 전 금융권이 동참했고 가용 수단을 총망라했다"면서 "상황 전개에 따라 필요하다면 규모도 더 늘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로 막대한 경제적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구체적인 비상금융조치를 제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소상공인 긴급경영자금 신규 지원이 12조 원 규모로 확대됐다"며 "취급 기관도 시중은행까지 확대해 어디에서나 1.5% 수준의 초저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5.5조 원 규모의 특례보증지원도 시행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나아가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금융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긴급 조치도 함께 발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출 원금 만기 연장을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 시행한다"며 이 같은 조치에 사상 처음으로 저축은행·보험·새마을금고·카드사 등 제2금융권 전체가 참여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결국 지원의 속도가 문제"라며 보증심사 쏠림으로 인한 병목 현상 개선· 대출 심사 기준 및 절차의 대폭 간소화 등을 통해 '적기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오늘 조치는 필요한 대책의 일부로, 경제난국을 헤쳐나가려면 더 많은 대책이 필요하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수입을 잃거나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을 위한 지원대책도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재원에 한계가 있는 만큼 지방자치단체들과의 협력도 필요할 것"이라며 "통상적 상황이 아닌 만큼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말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연대·협력을 당부했습니다.

조속한 시일 내 실효성 있는 취약계층 지원 방안이 논의될 수 있도록 준비해주길 바란다고도 당부했습니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