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기업
포스트 코로나 대비…중기부, ‘비대면경제과’ 신설관련 스타트업 집중 육성…창업·벤처기업 디지털화 촉진

[YBC연합방송=장범수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분야 벤처·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정부 부처 최초로 ‘비대면경제과’를 오는 25일부터 설치해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주목받는 비대면 분야 생태계는 기존 기반 산업의 기업들이 아닌 혁신 벤처·스타트업들이 주역”이라며 “K-유니콘 프로젝트 추진,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투입 등을 통해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주력이 돼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중기부가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가장 먼저 ‘비대면과’를 만든 배경을 설명했다.

중기부 자체조사에 따르면 올 1분기 전체 신규 벤처투자가 전년 동기 대비 4.2%가 감소한 반면, 비대면 분야의 벤처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21.7%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물류·유통 195억 원(226.0%↑), 스마트 헬스케어 599억 원(187.3%↑), 스마트 비즈니스&금융 622억 원(157.7%↑) 증가가 두드러졌다.

중기부는 이번 조사에서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기업의 평균 고용은 37.8명으로 대면 분야의 27.2명보다 높았으며, 벤처투자 10억원당 고용 인원도 비대면 분야가 5.5명으로 대면 분야(3.6명)보다 투자 대비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처럼 비대면 분야의 투자와 고용이 증가하는 가운데, 중기부는 비대면 경제 활성화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비대면경제과’ 신설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비대면경제과’는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및 스타트업 활성화와 자연·문화·역사 자료의 디지털화를 통한 로컬크리에이터 육성 등 비대면 분야 활성화 종합 전략을 수립, 지원하게 된다.

중기부는 비대면 분야 창업·벤처기업 육성의 중요성과 코로나19 대응의 시급성 등을 고려해 ‘비대변경제과’를 차관 직속으로 설치하고, 6개월간(필요시 6개월 연장, 최대 1년) 긴급 대응반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장범수 기자  mstar002@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범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