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北 노동신문 "김정은, 군사행동계획 보류"최근 남북 관계의 변곡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 나와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군사도발을 시사하며 남북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24일 아침 북한 노동신문은 '중앙군사위 예비회의가 열렸고, 김정은 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어제(23일)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 예비회의를 주관했다고 보도하며, 회의는 화상으로 진행됐고, 리병철 부위원장 등이 참가했다고 전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북한군 총참모부가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북한군 총참모부는 비무장지대 감시초소 재진출과 대남전단 살포 등 4대 군사행동을 예고하며, 중앙군사위의 비준을 받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최근 북한의 대남 비난은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제1부부장이 전면에 섰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대남 확성기 설치가 포착되면서 남북 관계는 급속도로 얼어붙었다.

이런 가운데 김 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한 것이다.

김 위원장의 이번 지시가 최근 남북 관계의 변곡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추경호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