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전국 시행한 달 동안 계도기간(6.29.~7.31.) 운영하고 8월 3일부터 실제로 과태료 부과
29일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주정차 주민신고 시행.,/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YBC연합방송=김재호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전국 지자체에서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를 6월 29일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다만, 주민 홍보를 위해 한 달 동안 계도기간(6.29.~7.31.)을 운영하고 8월 3일부터 실제로 과태료를 부과한다.

신고대상은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에 주정차 된 차량이며, 운영 시간은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다.

신고방법은 안전신문고 앱을 실행하여 신고화면 상단의 신고유형을‘5대 불법 주정차’로, 위반유형을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선택한 후,위반지역과 차량번호가 명확히 식별되도록 동일한 위치에서 사진 2장(차량의 전면 2장 또는 후면 2장) 이상을 촬영하여 신고하면 된다.

특히, 사진에는 어린이 보호구역 및 주정차 금지를 알리는 안전표지(황색실선·복선 또는 표지판)가 나타나야 한다.

김종한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어른들의 잘못된 주정차 관행이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협해서는 안된다”며,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만큼은 불법 주정차 관행이 근절될 때까지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