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박능후 복지장관 “지자체, 고위험시설 선제적 진단검사"“숨겨진 감염자 찾아내 우려 덜어야”…생활방역일자리 9만여개 활용 계획 논의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30일 “선제적인 진단검사는 무증상 감염자를 발견해 보호하고 추가확산을 방지하며, 또한 지역 내 숨겨진 감염자를 찾아내 시민들의 우려를 덜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자체에서는 고위험 시설을 대상으로 한 선제적인 진단검사를 적극 고려해주시기 바란다”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밝혔다.  

박 1차장은 “광주시는 확진자의 접촉자와 같은 의무 조사대상이 아님에도 요양시설과 요양병원 입소자·종사자 등 3만여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시도 노인복지시설과 산후조리원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진단검사와 함께 노숙인과 쪽방촌에 대한 이동방역검진을 했다”며 선제적 진단검사를 수행한 지자체의 사례를 공유했다.

그러면서 “국내 기준으로 30대 사망률은 0.7%이지만 70대는 9.5%, 80대는 25%로 뛴다”면서 “소중하지 않은 생명은 없으나 연령이 높을수록 더 조심하고 보호해야 한다”며 고위험 시설 및 고위험군에 대한 선제적 검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박 1차장은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는) 생활 속 방역 임무를 수행하는 생활방역일자리 9만여개의 활용 계획을 논의한다”며 “3차 추경에 반영된 생활방역일자리가 잘 활용돼 어디에서나 생활 속 방역이  촘촘히 적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31일 이라크에서 추가귀국하는 72명의 건설근로자를 언급하며 “지난주 귀국 당시와 같이 확진자가 상당히 많을 가능성이 있지만, 정부는 귀국 이후 진단과 치료 등 전 과정에 걸쳐 우리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고국으로 돌아온 우리 근로자들이 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들의 지지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재희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