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양이원영 의원, 월성원전 인접주민 건강피해조사 '청신호'월성원전 인접지역 주민에 대한 환경부 건강피해 역학조사 긍정 답변 이끌어 내
더민주당 양이원영 국회의원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30년 넘게 방사성물질인 삼중수소에 노출된 월성원전 인접지역 주민건강 피해를 확인할 길이 열렸다. 

환경노동위원회 양이원영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31일 상임위 업무보고에서 월성원전 인접지역 주민에 대한 환경부 건강피해 역학조사 시행을 주문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긍정 답변을 받았다.

월성원전은 국내 다른 원전과 달리 중수로 노형으로 방사성물질인 삼중수소가 다량으로 배출된다. 이로 인해 인접지역 주민들 몸속에서 지속적으로 삼중수소가 검출돼 왔다.

양이원영 의원은 “월성원전 인접지역 5살배기 아이부터 70세 어르신까지 몸속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되고 있다”며, 기준치 이하의 삼중수소라도 “위험성은 이미 수많은 연구를 통해 확인돼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삼중수소가 주민들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환경부가 나서서 조사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국조실에 업무조정을 통해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할 수 없다면 환경부가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월성원전 인접지역 주민에 대한 역학조사는 환경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서로 책임을 떠넘기며 진전되지 못해 왔다. 이에 양이원영 의원은 두 부처가 협의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방사선작업종사자’만을 대상으로 건강영향조사를 추진하고, 환경부가 현행 환경보건법을 근거로 진행하는 ‘주민 건강피해 역학조사’에 대해서 협조하도록 한 사전협의가 주요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국민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안심사회’를 만들겠다는 것이 문재인 정부 국정철학”이라며 “30년이 넘게 위험에 노출돼 살아온 월성원전 인접지역 주민건강을 국가가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조속히 역학조사가 시행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7월 22일 양이원영 의원은 월성원전 인접지역 주민 삼중수소 검출 현황에 대한 기자회견을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한 바 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